개 백내장 Cataract

  • petzine

눈의 수정체가 희게 혼탁해져 오는 질병

백내장은 눈의 수정체가 희게 혼탁해져 오는 질병으로 시력을 잃을 수도 있다. 예방이 어렵기 때문에 가급적 조기에 발견해서 치료해야 한다. 약물 치료로 진행을 억제할 수 있지만 100% 성공하지는 않아 보호자의 꾸준한 관찰이 필요하다.

걸음걸이가 어색하고 눈이 혼탁해지는 증상이 발견되면 바로 병원을 찾아 증세를 살펴야 한다.

[증상]

백내장이 발생하면 시력이 떨어지고 수정체가 혼탁해 진다. 걷는 모습이 어색하고 벽이나 물건에 부딪히며 계단을 오르내릴 때 힘들어 한다.

주로 노견(7~10세 이후)에게서 많이 나타나며 슈나우저, 저먼셰퍼드, 푸들, 스파니엘, 아프간 하운드, 비글, 보스턴테리어, 불도그, 닥스훈트, 리트리버, 핏불테리어 등의 견종에서 많이 발생한다.

초기 백내장은 비교적 시력이 유지되며 천천히 진행되는 경우도 많기 때문에 보호자의 발견이 늦어져 도리어 실명으로 이어지는 경우도 있다. 미숙기를 거치지 않고 갑자기 심해지는 경우와 몇 년에 걸쳐 미숙기, 성숙기, 과숙기를 거치며 천천히 진행되는 경우 등 증상이 다양하게 나타난다.

 

[원인]

노화 백내장이 많으나 선천성 백내장이나 소아 백내장도 있다.

후천성 백내장의 원인은 외상이나 당뇨병 등의 대사성 질환, 수정체에 나쁜 영향을 주는 눈병, 녹내장, 포도막염 등도 원인일 수 있다. 칼슘대사에 문제가 있을 때, 전자레인지나 X-ray 등 방사선에 의해 발생하기도 한다.

 

[치료]

초기에는 안약이나 내복약으로 치료하지만 약효를 보장할 수 없다.

수정체를 적출하는 수술은 양쪽 눈 모두 시력을 잃었을 때 주로 실시한다. 그러나 유전성 백내장은 수술 이후에도 다시 시력을 잃을 가능성이 있다. 가급적 망막 유착이 얼어나기 전에 수술하는 편이 예후가 좋다. 초음파 망막파쇄는 성공률이 높은 치료방법으로 알려져 있으나 강아지의 경우 재흡수 가능성이 있어 시술하지 않고 경과를 지켜보는 판단을 하기도 한다.

 

[예방]

효과적인 예방 수단이 없기 때문에 조기 발견 · 조기 치료가 무엇보다 중요하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