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치주질환 Periodontal Disease in Cat

  • petzine

새끼 때부터 칫솔질에 익숙하게 만드는 것이 가장 중요한 예방법

[개요]

고양이가 6살이 넘으면 치과질환에 더욱 신경 써야 한다. 치과질환이 있으면 불편함과 통증을 일으킨다. 잇몸은 혈관이 발달해 있어 세균감염의 위험도 있다.

고양이의 4대 치과 질환으로는

치주질환

치아 흡수성 병변

치아골절

만성 구내염 이 있다.

6살 이상 고양이 중 치주질환을 겪는 케이스는 약 85% 정도다.

 

[증상]

염증과 세균이 치아 주위 조직을 파괴한다.

초기에는 치아 주변에 치석이 쌓이고 잇몸이 붉게 부으며 구취가 난다.

점차 악화되며 치석이 많아진다. 잇몸에서 피가 나고, 구취가 심해지기도 한다. 치아와 잇몸 사이가 벌어지고 치아 주변 뼈가 약해지는데, 이는 치아 구조 변형에 영향을 끼친다. 치아가 빠지기도 한다.

전신감염으로 진행되기도 하는데, 증식한 구강 세균이 잇몸 혈관을 타고 혈액으로 유입된다. 세균이 전신으로 감염되는데, 특히 심장, 신장 등 중요 장기를 감염시키면 생명에 지장을 줄 수도 있다.

 

[원인]

구내에 있는 세균이 타액의 단백질에 반응해 치태를 만든다. 치태는 플라크라고도 한다. 치아표면에 투명한 치태는 치아 사이사이, 치아와 잇몸 사이에 축적돼 염증을 유발한다. 이후 치석이 된다. 치석은 치아 표면을 거칠게 만들어 치태 축적이 더욱 빨리 일어나게 한다. 치태와 치석이 치아 주변 염증을 악화시킨다.

 

[치료]

초기 증상일 경우, 가정에서 케어가 가능하다. 매일 양치질을 꼼꼼히 해 치아주위 치태 축적을 최소화 한다.

이미 악화됐을 경우, 스케일링과 폴리싱(치아표면을 닦는 시술) 등의 치과 시술이 시급하다. 구조변형이 심각한 상태라면 구조재건 수술을 받아야 할 수도 있다.

전신감염까지 된 상태라면 치과 집중치료를 반드시 받아야 한다. 썩은 치아는 발치하고, 염증과 벌어진 잇몸은 수술로 재건해야 한다.

 

[예방]

양치질이 가장 큰 예방책이다. 고양이용 치약과 칫솔을 이용해 매일 양치질을 해준다. 칫솔질은 매일 해주는 것이 가장 좋다. 최소 일주일에 3회 이상은 해줘야 한다. 새끼 때부터 칫솔질에 익숙해지게 훈련을 해야 성묘가 돼서 치과 질환으로 고생하지 않는다.

 

[연결질환]

치아흡수성병변, 치아골절, 만성 구내염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