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간성뇌증(Hepatic Encephalopathy)

  • petzine

불러도 대답 없는 우리집 고양이?

[개요]
고양이 간성뇌증은 독소(암모니아)가 쌓인 혈액이 뇌로 전달돼 간 질환과 대사성 신경증상 등이 나타나는 것을 말한다.

 

[by hkase] 졸고있는 고양이 [CC BY]
[by hkase] 졸고있는 고양이 [CC BY]
[by hkase] 졸고있는 고양이 [CC BY]

 

[증상]
간성뇌증이 진행 되면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게 된다. 고양이를 불러도 반응이 느리거나 응답이 없으며 방향감각에 장애가 와서 여기저기 부딪히는 모습을 보인다. 지나치게 졸려하며 심한 경우 기절을 하기도 한다. 구토와 설사가 동반되고 히스테리 증상과 공격성이 강해 지는 등 성격변화도 나타나게 된다. 

 

[원인]
고양이 간성뇌증은 다양한 원인이 존재 한다. 선천적으로 간의 구조에 이상이 있거나 말기의 만성간염, 그리고 간에서 암모니아 해독을 도와주는 효소가 결핍 상태일때 나타 날 수 있다. 변비, 탈수가 심한 경우에도 간성 뇌증은 흔히 발생 된다. 후천적인 원인으로는 수술로 인한 마취, 과한 고단백 식습관, 장관 기생충, 궤양, 수혈, 이뇨제 투여 등과 장기적인 약물치료 등이 있다.

 

[by Tone.64] 바라보는 고양이 [CC BY-NC-SA]
[by Tone.64] 바라보는 고양이 [CC BY-NC-SA]
[by Tone.64] 바라보는 고양이 [CC BY-NC-SA]


[치료]
간성뇌증의 정확한 원인을 진단 받은 후 그에 맞는 치료법을 적용 해줘야 한다. 과한 단백질을 조절 한 처방식을 먹여야 하며 락툴로즈(Lactulose)를 투여 해몸 속에 쌓인 독소(암모니아)를 배출 시켜 준다. 

 

[by Ruzaqir Rachman] 햇빛 즐기는 고양이 [CC BY-NC]
[by Ruzaqir Rachman] 햇빛 즐기는 고양이 [CC BY-NC]
[by Ruzaqir Rachman] 햇빛 즐기는 고양이 [CC BY-NC]

 

[예방]
평소 단백질이 과잉 섭취 되지 않도록 해준다. 
검은색 변이 발견되면 즉시 수의사 에게 진료를 받는것이 좋다.
몸 속에 독소(암모니아)가 쌓이지 않도록 변비 예방에 신경을 써주면 도움이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