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디스템퍼 바이러스 감염

  • petzine

재채기 하는 개 주변은 위험해요

[개요]
개 디스템퍼 바이러스 감염 이란 Canine Distemper Virus에 감염돼 콧물이나 재채기 등의 호흡기 증상과 구토, 설사 등의 소화기 증상, 또 마비와 운동 장애 등의 신경 증상이 일어나는 발열성 질환이다. 예방접종을 하지 않은 어린 강아지가 감염 됐을 경우 90%의 치사율을 나타내는 아주 위험한 질병이다. 면역체계가 갖춰진 성견은 바이러스에 노출돼도 무증상이나 가볍게 발병한 후 소멸하는 것이 일반적이다.

 

[by David Locke] 혀 내민 개 [CC BY]
[by David Locke] 혀 내민 개 [CC BY]
[by David Locke] 혀 내민 개 [CC BY]

 

[증상] 
개 디스템퍼 바이러스 감염은 백신을 접종 했거나 면역력이 있는 개의 경우는 대부분 무증상 이나 호흡기 증상 정도가 가볍게 나타났다 사라지지만, 백신을 접종 하지 않은 개, 특히 태어난지 얼마안된 어린 강아지와 늙은 개 또는 다른 질병으로 체력이 약해져 있는 개 등 면역력이 약한 개체에서는 다음과 같은 증상들이 관찰 된다.


감염 1~3일 간은 40 ℃ 전후의 발열과 눈곱이 끼고 식욕 부진 증상이 나타난다.
기침이나 재채기, 비염, 기관지염 같은 호흡기 증상과 구토, 설사, 혈변 등의 소화기 증상이 보이며 이런 경우 세균의 2차 감염에 의해 중증 폐렴으로 이어 지기도 한다. 
수포나 농양 형성이 관찰 되고 발바닥이 갈라지고 단단해 지는 경화 현상(하드 패드)도 나타난다.
이유없이 반복적으로 머리를 흔들며 발작과 경련 또는 침을 흘리기도 하고 운동 장애를 보이는 등의 신경 증상도 나타날 수 있다.

 

[by electricnude] 바라보는 개 [CC BY-SA]
[by electricnude] 바라보는 개 [CC BY-SA]
[by electricnude] 바라보는 개 [CC BY-SA]

 

[원인]
개 디스템퍼 바이러스 감염은 이미 감염된 개의 눈곱이나 타액 소변, 대변, 콧물 등에 의해 접촉 감염 되며 임신한 개가 감염 됐을 경우 태아 에게도 바이러스가 전염된다. 
개 디스템퍼 바이러스는 공기 중에도 떠다니기 때문에 감염된 개나 감염 됐던 개의 기침이나 재채기기를 통해 공기 중으로 배출 되어 주변의 다른 동물이 호흡을 하면서 감염 되는 것이다. 때문에 디스템퍼 바이러스에 감염된 개가 있다면 철저한 격리 조치가 필요 하다. 

 

[치료]
개 디스템퍼 바이러스의 치료약은 존재 하지 않는다. 
구토와 설사가 심한 경우 수액 치료가 도움이 된다. 
증세가 심한 경우 혈청 투여를 실시 할 수도 있으며 2차 감염 예방을 위해 항생제를 처방 해 준다.

 

[by Yellw Dog] 생각하는 개 [CC BY-NC-SA]
[by Yellw Dog] 생각하는 개 [CC BY-NC-SA]
[by Yellw Dog] 생각하는 개 [CC BY-NC-SA]

 

[예방]
가장 좋은 예방법은 백신 접종이다. 특히 생후 6~8주 에는 디스템퍼 백신을 접종 시킨다. 그 후에도 수의사와 상담후 지속적인 간격으로 접종한다. 사람과 마찬 가지로 건강한 어미의 초유는 강한 면역력을 지니고 있기 때문에 될 수 있는한 초류를 먹을 수 있도록 도와 준다.
또한 감염된 개와 접촉하지 않는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