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턱드름 관리, '이것'이 관건!

  • 김윤경 PD

입력 : 2017.02.27 17:11

완치는 힘들지만 평소 가벼운 관리로 예방할 수 있는 고양이 턱드름

무릇 여드름은
혈기 왕성한 자의 상징이라고 한다.

고양이도 예외는 아니다.

고양이도 사람의 여드름과는 살짝 차이가 있지만
일종의 '여드름'이 생긴다.

고양이 여드름은
비교적 젊은 고양이(5세 미만)에게 자주 발견된다.
 

[by allen watkin] 집중 중인 페르시안 고양이 [CC BY-SA]
[by allen watkin] 집중 중인 페르시안 고양이 [CC BY-SA]
[by allen watkin] 집중 중인 페르시안 고양이 [CC BY-SA]


다만, 얼굴과 두피에 피지선이 주로 분포한 사람과 달리
고양이는 주로 턱에 피지샘이 많이 발달해 있어
여드름이 아니라 ‘턱드름’이 되는 것이다.
생긴 것은 꼭 까만 깨와 같아 영어로는
블랙헤드라고도 한다.

동물메디컬센터W의 김방창 고양이진료 원장은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며
“다만, 수의학계에서는 고양이가 스트레스를 많이 받거나
면역력 저하, 곰팡이 감염, 알러지, 위생문제
혹은 어떠한 질환 등으로 '그루밍'을 제대로 하지 못할 때
턱드름이 발생한다고 짐작한다”고 말했다.

사실 고양이 턱드름 초기는
흔하면서도 그리 심각하지 않은 피부질환이다.

최소한 2차 감염이 생기기 전까지는 그렇다.

하지만, 이 깨알 같은 여드름을 방치하면?
각피, 염증, 부분 탈모, 농, 결절 등의
2차 감염으로 이어질 수 있다.
 

[by yoppy] 샤워를 마친 고양이 [CC BY]
[by yoppy] 샤워를 마친 고양이 [CC BY]
[by yoppy] 샤워를 마친 고양이 [CC BY]


이를 막기 위해서는
지루성피부 개선용인
모낭 세정 샴푸나 항지루성 샴푸 등으로
여드름 부위를 마사지하거나 
소독제를 바르는 등의 관리가 필요하다.
샴푸 전, 모공을 열어주기 위해 따뜻한 수건을
턱에 대주는 것도 좋다.
필요에 따라서는 스테로이드 연고나
내복약 등을 처방받는다.
 

[by Nicholas Istre] 식사하는 두 마리 고양이 [CC BY-NC-SA]
[by Nicholas Istre] 식사하는 두 마리 고양이 [CC BY-NC-SA]
[by Nicholas Istre] 식사하는 두 마리 고양이 [CC BY-NC-SA]

 

그러나 완치가 쉽지 않아
일상에서 꾸준한 관리가 필요하다.
가장 먼저 할 것은 평소 면역력을 관리하는 것이다.
또한, 세균이 번식하기 쉬운 플라스틱 식기 대신,
스테인레스나 자기 재질로 교체한다.
식사 도중 묻은 기름 성분은 모공을 막아
여드름을 유발할 수 있으므로
식후에는 턱밑을 가볍게 닦아주는 것도 좋다.

반려동물을 키우는 보호자는
조금 더 예민하게 반려동물을 관찰해야 한다.
자주 몸 구석구석 살펴 
치료 시기 놓치는 일은 없길 바란다.

 

#고양이여드름 #고양이턱드름 #고양이블랙헤드 #고양이화농성여드름 #고양이식기 #고양이밥그릇 #고양이샴푸 #고양이여드름샴푸 #고양이턱드름치료 #고양이여드름치료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