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 학대 신고하면 시민단체에서 포상금 준다.

  • 김의준 PD

입력 : 2017.03.03 18:01

동물권(動物權, animal rights) 단체 '케어', 동물학대신고 체계 자체 운영키로

잔혹한 동물학대 사건이 늘고 있다. 지난해 한 TV프로그램에 소개된 개농장의 실태 보도와 올 초 키우던 닭을 잡아먹은 길고양이에게 복수하겠다고 고문하고 학대한 사건이 대표적이다.

이런 일련의 사건들은 잔혹한 수법도 문제지만 자신의 학대 사실을 촬영해 자랑삼아 재미삼아 인터넷에 올리는 등 비상식적인 동물 학대 행위가 더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동물학대는 폭력의 사회 확장이라는 측면에서도 재고되어야 할 문제다. 정부의 동물보호법 수위도 계속 높아져 펫파라치 제도를 도입, 시행할 계획이지만 반려동물을 사육할 때 목줄과 인식표 미착용 행위를 신고하는 정도의 수준이어서 시민단체들은 불만이 많다.

이에 민간단체인 '케어'는 자체적으로 동물학대를 막기 위한 공익 신고제도를 만들었다. 지난 2월 22일부터 동물학대 대국민 공익신고 운영 및 시민감시요원 모집을 시작했다. 시민감시요원 활동 자체에는 보상금 지급이 없으나 '케어'에 신고된 내용을 바탕으로 학대 사건이 법적 처벌을 받으면 케어에서 포상금을 지급한다. 사안에 따라 10만원에서 100만원 정도의 포상금이 지급될 예정이다.

이 외에 더 중대한 동물학대 현장 영상 증거가 있을 경우는 케어가 자체 포상할 계획도 있다. 신고에 해당하는 사례는 홈페이지에 자세히 나와 있는데, 생매장 신고(조류독감 구제역 등의 살처분 시 산 채로 동물을 매립하거나 소각하는 행위), 투견신고(투견에 대한 영상, 돈 거래 증거 등을 촬영하여 투견 및 투견 도박에 참여한 사람들의 신원을 확보하여 신고할 경우), 조련에 의한 학대(반려견 훈련소 및 동물원에서의 학대 행위로 야생동물 조련 시 학대하는 행위), 실험실 동물학대 영상 신고, 동물경주 동물싸움 등을 통해 돈 거래 등을 하는 행위 등 은 법적 처벌 여부와 관계없이 케어에서 일정액의 포상금을 지급할 계획이다.

신고와 시민감시요원 신청은 동물권단체 케어 동물구호팀 전화 : 02-313-8886 (내선번호 1번)나 메일(infocare@fromcare.org) 제목에 [동물학대 파파라치 신고합니다]를 붙여 보내면 된다.

 

출처:petzine
출처:petzine

자세한 사항은 동물권단체 케어 홈페이지 내 관련 공지사항 글을 참고하면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