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 외이염(Otitis externa)

  • petzine

입력 : 2017.04.02 15:01

외이염 예방, 어렵지 않아요!

[개요]
개의 외이염(Otitis externa)은 개에게 가장 흔하게 발생하는 귀 질환 중 하나로써, 기생충이나 세균, 곰팡이, 각종 이물질과 각질 등으로 인한 감염으로 귀의 고막 앞에 있는 외이도에 염증이 발생한 상태를 말한다. 치료돼도 재발이 빈번한 질환이기 때문에 적극적이고 꾸준한 관리를 필요로 한다. 외이염이 자주 발생하는 대표적 품종으로는 바셋하운드, 포메라니안, 코커스파니엘, 골든 리트리버, 닥스훈트, 퍼그, 불독, 페키니즈 등이 꼽힌다. 

 

[by TrevorLowe] 큰 귀를 가진 바셋 하운드 [CC BY-NC-ND]
[by TrevorLowe] 큰 귀를 가진 바셋 하운드 [CC BY-NC-ND]
[by TrevorLowe] 큰 귀를 가진 바셋 하운드 [CC BY-NC-ND]

 

[증상]
외이염 발생 초기에는 소양증(가려움증·Pruritus) 때문에 개가 자신의 앞발로 귀를 긁는 모습을 자주 보이게 된다. 안고 있으면 귀 주변에서 냄새가 나기도 하며, 증상이 심해지면 귀 안쪽에서 진물이 나오거나 짙은 색의 마른 귀지가 나오기도 한다. 귓바퀴가 붉게 부어오르고 그 부분을 만지면 몹시 아파하는 모습도 관찰할 수 있게 된다. 이 단계에서 치료 시기를 놓치면 외이염은 중이염과 내이염으로까지 발전하게 되고 최후에는 뇌에까지 염증이 전이돼 청력 상실이나 심지어 생명까지 잃을 수 있으니 다른 질병과 마찬가지로 가벼운 외이염 초기 단계에서 알아차리고 조기 치료를 해주는 것이 무엇보다 중요하겠다.

 

[by Stewart Baird] 장난꾸러기 비글 [ CC BY-NC-ND]
[by Stewart Baird] 장난꾸러기 비글 [ CC BY-NC-ND]
[by Stewart Baird] 장난꾸러기 비글 [ CC BY-NC-ND]

 

[원인]
사람의 외이도가 입구에서 고막까지 일직선 모양을 하고 있는것과는 다르게 개의 외이도는 입구에서 고막까지 L자의 형태로 꺾인 모양을 하고 있다. 이것은 귀 건강에 매우 중요한 조건인 환풍이 용이하지 않다는 것을 의미하며, 특히 귓속에 염증이 발생 했을 때는 더욱 곤란한 상황이 되는 것이다. 외이염은 생활환경에서 자연스럽게 귓속으로 스며드는 이물질이나, 세균, 곰팡이, 각질, 기생충의 감염 등이 주요 원인으로 꼽히며, 종양이나 알레르기로 인해 발생하는 경우도 있을 수 있다.

 

[치료]
외이염 치료는 연고와 약물치료만으로도 쉽게 완화될 수 있지만, 치료받는 중에 보호자 스스로가 완치됐다고 판단해 임의로 치료를 중단하는 것은 만성 외이염으로 병을 키울 수도 있으니 유의해야겠다. 가벼운 외이염의 경우 수일 내에 치료가 가능하지만, 곰팡이가 원인인 외이염이라면 최소 2주 이상의 치료 기간이 소요된다. 외이염의 완치를 위해서는 반드시 수의사의 말에 따르는 것을 원칙으로 해야 한다. 

 

[by Dana McMahan] 멋쟁이 포메라니안 [CC BY-NC]
[by Dana McMahan] 멋쟁이 포메라니안 [CC BY-NC]
[by Dana McMahan] 멋쟁이 포메라니안 [CC BY-NC]

 

[예방]
개의 외이염 예방은 정기적인 귀 세척이 가장 쉽고 좋은 방법이다. 귀를 만지는 것에 익숙하지 않은 개는 심하게 몸부림을 칠 수도 있으니 평소 습관적으로 귀를 만져주는 스킨쉽을 해두면 도움이 된다.
 

 

 "반려동물을 건강하게 돌보는 것은 소중한 생명을 '미리' 살리는 일입니다"

 

#강아지외이염  #개귀질환  #외이염  #개귀지  #강아지중이염  #반려견  #개귓병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