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에서 온 콧대 높은 사냥견- 실리엄 테리어(Sealyham Terrier)

  • petzine

입력 : 2017.04.27 12:51

똑똑하고 온순하지만, 자존심이 강해요!

[요약]

원산지 : 영국
성격 : 독립심이 강하며, 온순하고 용감하다.
크기 : 25~28cm 전후
체중 : 8~11kg 전후
인기도 : AKC 기준 : 155위
스탠리 코렌 박사 저서 '개의 지능(The Intelligence of Dogs)' 기준 순위 : 56위

 

[by PINKE] 테이블 위의 실리엄 테리어 [CC BY-NC]
[by PINKE] 테이블 위의 실리엄 테리어 [CC BY-NC]
[by PINKE] 테이블 위의 실리엄 테리어 [CC BY-NC]

 

실리엄 테리어(실리엄 테리어.Sealyham Terrier)는 19세기 중후반에 영국 웨일스의 실리엄이라는 저택에 살던 존 에드워즈 대위가 자신의 사유지에서 작은 동물의 사냥을 위해 새롭게 개량한 테리어 품종이다. 주로 수달, 여우, 족제비, 오소리 등의 사냥에 이용됐으며, 실리엄은 여러 종류의 테리어에 웰시코기 등의 교배로 탄생한 것으로 알려져 있다. 짖는 소리가 유난히 큰 것으로 유명하며, 이 덕분에 동물들을 겁주며 뒤에서 쫓기에 편한 사냥견으로 유명했다. 초기에는 이런 사냥견으로서의 목적이 중요했기 때문에 외형에는 그다지 신경 쓰지 않았지만, 쇼 독으로 나가게 되면서 현재의 모습으로 변화하게 되었다. AKC(미국 켄넬 클럽)에서는 1911년에 독립된 품종으로 인정했으며, 실리엄 클럽(Sealyham Terrier Club)은 1913년에 설립되었다. 

 

[by PINKE] 나무를 타고 싶은 실리엄 테리어 [CC BY-NC]
[by PINKE] 나무를 타고 싶은 실리엄 테리어 [CC BY-NC]
[by PINKE] 나무를 타고 싶은 실리엄 테리어 [CC BY-NC]

 

31cm를 넘지 않는 키에 머리는 직사각형으로 긴 편이다. 얼핏 봐도 짧은 다리를 가지고 있으며, 몸통은 길고 꼬리는 대부분 단미를 해준다. 귀는 머리 위에서 접혀 아래로 쳐져 있으며, 귀와 귀 사이는 좁은 편이다. 중간 크기의 눈은 짙은 갈색이나 검은색을 하고 있으며, 접혀서 쳐진 귀의 끝과 눈 사이가 아주 가깝게 위치해 있다. 부드럽고 촘촘한 속 털과 철사처럼 뻣뻣한 반 곱슬의 겉 털을 가진 이중 모이며, 털 색깔은 대부분 흰색이지만, 황갈색이나 옅은 레몬 빛의 얼룩이 있을 수도 있다. 실리엄 테리어는 털 관리가 다소 까다로운 편이며, 최소한 일주일에 3회 이상은 전용 빗으로 빗어주는 것이 바람직하다. 운동량은 하루 두 번 30분 이상의 산책을 필요로 한다. 

 

[by Petful] 얌전히 앉아있는 실리엄 테리어[CC BY]
[by Petful] 얌전히 앉아있는 실리엄 테리어[CC BY]
[by Petful] 얌전히 앉아있는 실리엄 테리어[CC BY]

 

사냥견 출신답게 행동이 민첩하고 예리한 편이며, 주변을 습관처럼 경계하곤 한다. 작은 체격에 비해 힘이 세고 눈치가 빨라 판단력도 뛰어나다. 인내심도 강해서 한 가지 목적이 있다면 지치지 않고 끝까지 해내는 편이다. 대체적으로 온순하며 주인에게 순종하고 충성심도 강하다. 강아지 때부터 독립심이 강해서 같은 형제가 있어도 어울림이 거의 없고 각자 놀거나 돌아다니는 특징을 가지고 있다. 자존심이 강하고 아무에게나 우호적이진 않은 기질 때문에 어려서부터 일관되고 엄한 훈련으로 길들일 필요가 있다. 실리햄 테리어의 평균 수명은 12~15년이다.

 

[by ccho] 바라보는 실리엄 테리어[CC BY-NC-ND]
[by ccho] 바라보는 실리엄 테리어[CC BY-NC-ND]
[by ccho] 바라보는 실리엄 테리어[CC BY-NC-ND]

 

[건강 체크포인트]
각막염 등의 안과 질환과 임신부의 난산, 척추 디스크 등의 유의 사항이 있다. 
 

 

"반려동물을 건강하게 돌보는 것은 소중한 생명을 '미리' 살리는 일입니다"

 

#실리엄  #강아지  #실리엄테리어  #개품종  #반려견  #유기견  #강아지질병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