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여름 폭염에도 지치지 않는- 포인터(pointer)

  • petzine

입력 : 2017.05.24 00:51

훈련이나 운동량이 부족하면 불안해해요

[요약]
원산지 : 유럽(영국, 독일)
성격 : 애정이 풍부해 사람을 잘 따르며 영리하다.
크기 : 60~65cm 전후
체중 : 20~30kg 전후
인기도 : AKC 기준 : 117위
스탠리 코렌 박사 저서 '개의 지능(The Intelligence of Dogs)' 기준 순위 : 43위

 

[by Robert Y] 힘차게 달리는 포인터 [CC BY-NC-SA]
[by Robert Y] 힘차게 달리는 포인터 [CC BY-NC-SA]
[by Robert Y] 힘차게 달리는 포인터 [CC BY-NC-SA]


에스파냐에서 최초 발견된 것으로 알려진 포인터(pointer)는 1650년경 영국과 독일에서 개량이 이루어졌으며, 이는 각각 잉글리시 포인터(English Pointer) ·저먼 포인터(German Pointer)로 불리게 되었다. 조상으로는 하운드, 스패니얼, 세터로 알려져 있으며, 그들의 장점인 세련된 생김새와 유연하고 강한 힘을 물려받았다. 이렇게 개량된 포인터는 지금까지도 외형적 변화는 거의 없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포인터는 이름 그대로 사냥감을 찾아내면 오른쪽 앞발을 치켜 올리는 독특한 자세로 위치를 알려주는 뛰어난 포인팅 독으로써의 능력을 갖추고 있으며, 18세기에는 버드 도그(bird dog)로 이용되기도 했었다. AKC(미국 켄넬 클럽)에서는 1884년에 최초로 인정받았다. 

 

[by Englishpointers] 행복한 포인터 [CC BY-NC-ND]
[by Englishpointers] 행복한 포인터 [CC BY-NC-ND]
[by Englishpointers] 행복한 포인터 [CC BY-NC-ND]

 

사냥견 출신답게 전체적으로 근육질의 단단한 몸매를 가지고 있으며, 한여름 폭염 속에서도 지치지 않고 장시간 사냥을 할 수 있는 강한 체력을 자랑한다. 짧은 털은 부드러운 느낌이며, 색깔은 흰 바탕에 검은색이나 황갈색, 적갈색, 레몬색 등의 얼룩점이 온몸을 덮고 있는 것이 대부분이다. 힘차게 뻗은 등과 허리의 근육이 특히 잘 발달해 있으며, 입 끝은 길고 네모진 모양을 하고 있다. 크고 넓적한 귀는 뺨에 닿도록 늘어져 있으며, 꼬리는 끝으로 갈수록 가늘고 수평으로 뻗어 있다. 하루 두 번 40분 이상 조깅 수준의 달리기나 훈련을 필요로 하며, 훈련이나 운동이 부족하면 심하게 짖거나 불안해 할 수 있다.

 

[by Rachel Clarke] 묘한 표정의 포인터 [CC BY-NC]
[by Rachel Clarke] 묘한 표정의 포인터 [CC BY-NC]
[by Rachel Clarke] 묘한 표정의 포인터 [CC BY-NC]

 

현대에도 포인터는 움직이는 무엇을 쫓는 습성은 그대로 남아 있기 때문에 사냥과 훈련하는 시간 외에는 잘 묶어 두거나 안전한 장소에 있게 하는 것이 바람직하겠다. 낯선 사람도 잘 따르는 성격이라 번견으로는 적합하지 않으며, 사냥개라도 무척 온화하고 기품있는 표정을 가지고 있다. 포인터의 평균 수명은 13~17년이다.

 

[by Shawn Kinkade] 예쁘게 웃는 포인터 [CC BY-NC]
[by Shawn Kinkade] 예쁘게 웃는 포인터 [CC BY-NC]
[by Shawn Kinkade] 예쁘게 웃는 포인터 [CC BY-NC]

 

[건강 체크포인트]
고관절 이형성증과 간질, 피부질환의 유의 사항이 있다. 

 

 

#포인터  #저먼포인터  #잉글리시포인터  #하운드 #세터  #포인팅독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