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만 몰랐던 '고양이 컨디션 저하 신호'

  • 김윤경 PD

입력 : 2018.01.17 15:12

고양이는 아파도 티를 내지 않는다? No!

[by Kenta Hayashi] 잠 자는 고양이 [CC BY-SA 2.0]
[by Kenta Hayashi] 잠 자는 고양이 [CC BY-SA 2.0]
[by Kenta Hayashi] 잠 자는 고양이 [CC BY-SA 2.0]


어린 아기는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 보채거나 울음소리를 냄으로써 자신의 불편함을 호소한다. 반면, 고양이는 아픈 티를 잘 내지 않는다고 알려져 있다. 야생에서 자신의 나약함을 숨겨야만 생존할 수 있었기 때문이다. 하지만 고양이도 고통을 느끼고, 아플 때는 보호자에게 신호를 보낸다.

다만 그 방법이 아기와 조금 다를 뿐이다.
 

[by K-nekoTR] 엎드려 있는 고양이 [CC BY-NC-ND 2.0]
[by K-nekoTR] 엎드려 있는 고양이 [CC BY-NC-ND 2.0]
[by K-nekoTR] 엎드려 있는 고양이 [CC BY-NC-ND 2.0]


충현동물병원 강종일 원장은 “고양이의 행동을 평소에 잘 관찰해두면 고양이 컨디션이 좋지 않음을 빠르게 알아챌 수 있다. 아픈 걸 숨긴 채 아무 일 없다는 듯 가만히 엎드려 있기만 하지만, 평소 행동과는 분명 다른 점이 있다.”라고 말했다.

대표적으로는 엎드려 있기만 할 뿐만 아니라 식욕저하와 활력이 떨어져 보이는 모습이다. 놀지도 반응을 하지도, 그루밍을 제대로 하지도 않는다. 그루밍은 고양이 스스로 몸을 핥아 깨끗이 하는 습성인데, 그루밍을 하지 못하니 냄새가 나거나 비듬, 털이 푸석해지는 등의 모습도 보인다.

평소와 달리 심하게 하악질 하거나 공격성을 띠기도 한다.

뼈에 문제가 있을 때는 점프를 하지 않으며, 그루밍 역시 더더욱 하지 않는다. 몸을 움직이기 힘들기 때문이다.

복통이 있을 때는 등이 아치 형태로 굽어 있기도 하다.

애처롭게 ‘야옹 야옹’하며 울 때는 고양이가 많이 아프다는 뜻이다. 입을 벌린 채 숨을 쉬는 개구 호흡 역시 고양이 건강이 좋지 않거나 스트레스가 극심할 때 주로 보이는 모습 중 하나이다.

아픈 고양이는 컨디션 회복을 위해 골골송을 부르기도 한다. 골골송은 고양이가 내는 ‘갸릉 갸릉’, ‘그르릉 그르릉’거리는 듯한 낮은 진동 소리, 가래 끓는 듯한 소리를 말한다. 고양이 기분 좋을 때 내는 소리로 알려져 있지만, 자신의 컨디션이 좋지 않을 때나 출산 할 때, 심지어는 죽을 때에도 심신 안정을 위해 이 소리를 내기도 한다.

이처럼 고양이는 고통을 표현하는 언어가 조금 다를 뿐, 몸이 아플 때 계속해서 보호자에게 신호를 보내고 있다. 보호자가 신경을 쓰지 않으면 고양이의 컨디션 저하를 알아차리지 못하고 질병에 대한 조기 치료 시기를 놓친다는 점을 염두에 두도록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