차 타고 주말 나들이 간다면 반드시 알아야 할 것들

  • 김윤경 PD

입력 : 2018.04.27 10:32

차에 태운 반려동물, 안전하게 케어하는 방법은?

스웨덴의 자동차 제조업체인 볼보(Volvo) 미국지사가 조사한 바에 따르면, 개를 차에 태우는 사람 중 48%만이 차량용 반려동물 보호 안전장비를 갖고 있다고 밝혀졌다. 더욱 충격적인 것은 그중 41%가 아무런 장비 없이 개를 앞 좌석에 태운다는 것이다.
국내에서도 이런 모습은 어렵지 않게 찾아볼 수 있다. 아무런 안전장비 없이 동물을 조수석에 방치해두는가 하면, 운전자 무릎 위에서 앉혀두기도 한다. 도로교통법 39조에 따르면, 모든 운전자는 운전 중 동물을 안고 운전해서는 안 된다고 명시돼 있다.

저작자 by marsha*morningstar,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www.flickr.com/photos/23612601@N07/15527368939/

미국 애견협회 AKC가 알려주는 반려동물과 동승 시 안전을 위해서 지켜야 할 최소한의 사항들에 대해서 알아본다.
동물을 가둬두지 않겠다면 반려동물 전용 카시트, 하네스 고정 장치, 턱이 높은 방석 등을 이용하는 것이 좋다. 반려동물이 중심을 잡지 못하거나 멀미를 한다면 캐리어 안에 넣어둬도 좋다. 캐리어는 차체 바닥에 두는 것이 좋은데, 안전할 뿐만 아니라 낮은 곳에 있을수록 멀미를 덜 하기 때문이다.

저작자 by Mechki,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www.flickr.com/photos/mechki/4550136499/


환기를 위해서 창문을 열어둬야 한다면 개 신체 일부가 밖으로 나가지 않을 정도로만 열어둔다. 뒷좌석에 있는 동물이 창문 개폐 버튼을 누름으로써 창문이 열리고 안전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운전자는 창문 개폐 버튼이 뒤에서 작동하지 않도록 신경 써야 한다. 앞 좌석에 있는 창문 개폐 버튼 잠금장치로 고정되도록 한다.

저작자 by Kristina Gibb,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www.flickr.com/photos/kristinamgibb/305232460/


더위를 타는 동물을 위해서 물을 준비해가는 것이 좋다. 동물을 차 안에 혼자 두지 않는 것도 중요하다. 한낮 기온이 높아진 요즘, 단시간 만에 차가 달궈지며 차 안 온도도 높아진다. 동물은 사람보다 체온 조절이 쉽지 않은데, 기온이 높은 곳에 오랜 시간 방치돼 있을 경우 일사병 우려가 있으므로 주의를 기울이도록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