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건강 살피려면 ‘화장실’ 들여다 보세요

  • 김윤경 PD

입력 : 2018.05.29 13:05

고양이 배설 양상으로 보는 건강 이상 신호

반려묘가 잘 먹고 놀다가 배변활동까지 마무리 한다면 더 이상 완벽할 하고 잘 놀기만 한다면 어느 정도 건강하다는 의미로 생각할 수 있다.

저작자 by yoppy, flickr (CC BY 2.0)
저작자 by yoppy, flickr (CC BY 2.0)  출처 www.flickr.com/photos/spilt-milk/5825493110

반려묘 건강을 돌보는 첫 단계는 아주 쉽고 간단하다. 일상 속에서 평소와 다른 점은 없는지 살피고, 평소와 다른 모습을 보인다면 건강 이상을 의심해보는 것이다.
또한, 고양이는 물을 잘 먹지 않기 때문에 배설 문제나 신장질환을 달고 살기 쉽다. 보호자는 고양이의 배뇨 양상만으로도 건강 상태를 가늠해볼 수 있다. 그 방법에 대해서 함께 알아본다.

저작자 by Your Best Digs, flickr (CC BY 2.0)
저작자 by Your Best Digs, flickr (CC BY 2.0) 출처 /www.flickr.com/photos/yourbestdigs/41812348761/

고양이는 모래에 용변을 본다. 배설물은 모래와 뒤섞여 굳어버리는데, 굳은 소변의 크기는 500원짜리 동전 두 개 정도이다.
대변을 2일 이상 보지 못하면 변비 혹은 거대결장증을 의심해봐야 한다. 거대결장증은 단순 변비와 구분되는 질환으로, 변이 제대로 배설되지 못해 결장에 체류하며 결장이 확장된 상태를 말한다.
대소변 색도 살피면 좋겠지만, 모래와 섞여서 관찰이 어렵다. 심각한 상태인 혈뇨 역시 모래에 섞이기 때문에 발견이 어려운데, 혈뇨를 보는 상황이라면 화장실 아닌 집안 곳곳에서도 어렵지 않게 고양이 혈흔을 찾아볼 수 있다.
배변 모습으로도 건강 이상을 알아차릴 수 있다. 화장실을 자주 들락날락 거리거나 아예 가지 않는 모습, 화장실에서 배변 혹은 배뇨를 시도하지만 아무것도 나오지 않는 모습, 화장실에 머무는 시간 증가, 화장실에서 괴로워하는 모습 등은 비뇨기 혹은 소화기 관련 건강 이상 신호이다. 최근 고양이 배설 양상이 평소와 다르다면 배설물이나 배설 모습을 촬영한 뒤 고양이를 데리고 병원에 데려가도록 한다. 배설물 크기 가늠을 위해서 대략적으로 크기를 재본 뒤 수의사에게 설명하는 것도 좋은 방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