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쑥 크는 아깽이는 어떤 사료 먹을까

  • 김윤경 PD

입력 : 2018.06.02 09:02

아깽이 사료, 소화 잘 되고 고농축 에너지 식단이어야

아깽이(아기 고양이)는 하루가 다르게 성장한다. 생후 1년까지는 신체발달이 한창이기 때문인데, 이를 폭풍에 비유해 ‘폭풍 성장’이라고 부르기도 한다.
성장속도가 빠를 뿐만 아니라 활동량도 엄청나다. 아깽이가 건강히 자라기 위해서는 이유식 시기 직후부터 생후 1년까지 조금 특별한 식사를 제공해야 한다. 바로 ‘생후 1년 미만 고양이(자묘) 사료’이다.

저작자 by 5M Publishing, flickr (All Rights Reserved)
저작자 by 5M Publishing,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www.flickr.com/photos/66556245@N03/12664989654/

생후 1년 미만 고양이 사료, 뭐가 특별하지?

포베츠 정설령 대표(수의사)는 “아깽이 사료는 영양소균형은 물론, 고농축 에너지, 소화에 좋은 식단이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우선, 활동량 많고 성장과 발달이 한창인 고양이가 무럭무럭 자라나려면 많은 양의 에너지가 필요하다. 에너지가 많이 필요한 때이지만, 식사량이 많지는 않다. 적은 양에도 영양분이 많이 들어 있어야 한다. 이른바 고농축 에너지 식단인 것이다.

저작자 by 5M Publishing, flickr (All Rights Reserved)
저작자 by 5M Publishing,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www.flickr.com/photos/66556245@N03/12706449695/

균형 잡힌 영양소도 빠질 수 없다. 보통 고양이는 생후 1년까지 신체발달이 활발하다. 정상적인 발달을 위해서 단백질과 오메가 3, 칼슘, 인, 마그네슘 함량을 높인다. 단백질은 신체 성장과 면역력 증진에 큰 역할을 한다. 오메가 3는 고농축 에너지원인데, 신경계와 시력 발달, 염증 조절 등에 탁월하다. 뼈와 치아 성장을 돕는 칼슘과 인 등의 미네랄이 풍부하다. 미네랄 중 근육 성장을 담당하는 마그네슘 역시 필수적이다. 하지만 식이섬유 함량은 낮아야 한다. 미네랄 흡수를 방해할 뿐만 아니라, 영양 성분은 거의 없고 포만감만 주기 때문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