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기분 따라 달라지는 꼬리 모양… ‘꼬리 언어’ 배우기

  • 김윤경 PD

입력 : 2018.06.25 15:58

개가 꼬리 살랑살랑 흔들면 기분 좋은 표시, 고양이는 정 반대

 

고양이 꼬리는 감정 표현 수단 중 하나이다.
고양이 꼬리는 감정 표현 수단 중 하나이다. /저작자 by Muffin Days,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46674789@N03/25177824275/


고양이는 개와 다르다. 똑같은 몸짓도 다르게 해석해야 할 때가 있다. 개가 꼬리를 살랑살랑 흔들 때는 기분이 좋거나 반가워서이지만, 고양이가 꼬리를 살랑거리는 모습은 무언가에 집중해 있다는 뜻이다. 꼬리가 움직이는 속도나 꼬리의 모양, 위치 등에 따라 다른 ‘고양이 꼬리 언어’를 알아본다.

고양이는 친근함 표현으로 꼬리를 바짝 세운다.
고양이는 친근함 표현으로 꼬리를 바짝 세운다. /저작자 by Marc-Andre Runcie-Unger,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katzenworld/32059947114/


꼬리를 위로 바짝 세웠다
고양이가 반갑게 인사하는 것이다. 만족과 신뢰를 뜻하기도 한다.

꼬리는 위로, 꼬리 끝은 앞 혹은 뒤로 말려 있다, 꼬리 끝만 살랑거린다
상대방에 대한 호감, 애정을 드러내는 것이다. 심리적으로 편안한 상태이기도 하다.

꼬리는 위로 서고 끝부분만 휘어 있다

함께 놀자는 신호이다.

가끔 꼬리 끝만 툭툭 친다

심리적으로 편안한 상태이거나 애정을 보일 때 하는 행동이다.

꼬리가 편안하게 아래로 처져 있고 끝은 말려 있다

편안한 상태이다.

꼬리가 서고 부풀어 있다

신나거나 놀고 싶어서 장난기가 가득할 때, 이 모습을 한다.

기분이 언짢은 고양이는  꼬리를 빠르게 흔들거나 털이 쭈뼛 서 있다.
기분이 언짢은 고양이는 꼬리를 빠르게 흔들거나 털이 쭈뼛 서 있다. /저작자 by Marco Enri,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107696065@N07/37317407946/


꼬리를 빠르게 흔든다
기분이 언짢거나 귀찮아하는 상태, 혹은 화가 난 것이다. 극에 달하면 공격할 수 있으니 주의하자.

꼬리를 위로 들거나 둥글게 말고, 털은 쭈뼛 섰다

공격 준비이자 방어 태세이다.

앉거나 엎드린 채로 꼬리 ‘끝’을 탁탁 친다
기분이 나쁜 상태이다. 그것도 매우 많이.

고양이는 상대에 대한 두려움을 느낄 때, 온 몸의 털이 바짝 세워 자신을 커 보이게 만든다.
고양이는 상대에 대한 두려움을 느낄 때, 온 몸의 털이 바짝 세워 자신을 커 보이게 만든다. /저작자 by Michal Rosa,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michalrosa/6572196991/


가볍게 살랑거린다
고양이가 무언가 몰입 중이니 내버려 두자.

꼬리를 다리 사이로 쏙 넣었다
고양이는 항복할 때 꼬리를 다리 사이에 말아 넣는다.

꼬리가 축 처지고 부풀었다
두려움을 느낄 때, 꼬리는 부풀고 몸 전체 털이 바짝 선다. 등이 굽어 있기도 하다. 온몸의 털을 부풀려서 자신의 몸짓을 커 보이게 하는 것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