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민들 손발 돼줬던 총명한 일꾼 - 부비에 데 플랑드르(Bouvier des Flandres)

  • 이해나 기자

험상궂은 인상과 달리 성격은 차분

[요약]
원산지 : 벨기에, 프랑스
성격 : 차분하고 조심성, 분별력 있지만 겁은 없는 편이다.
크기 : 수컷 62~68cm, 암컷 59~65cm
체중 : 27~40kg
인기도 : AKC 기준 : 83위

부비에 데 플랑드르.
부비에 데 플랑드르. /저작자 by Nancy Villwock,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48133147@N03/8711659105


가축을 돌보고, 수레를 끌고, 버터 제조용 우유 혼합기를 돌리는 등 목장에서 인간의 일을 돕는 데 많이 활용됐다. 농민들에게 매우 '다재다능'한 개로 인식됐다.

벨기에와 프랑스가 둘로 나뉘기 전 '플랑드르' 지역에서 처음 생겼다. 20세기 접어들면서 원산지에서 멀리 떨어진 지역의 개 애호가들에게도 관심을 끌었지만, 1차 세계 대전으로 많이 사라졌다. 벨기에에서는 전쟁 개로 쓰기도 했다. 이어 발생한 2차 세계대전 후 거의 멸종했지만 미국으로 건너와 다시 번식에 성공했다. 요즘에는 농장을 지키는 경비견이나 경찰견으로 많이 활용된다. 후각이 뛰어나고 결단력이 높고, 지능도 높은 편이어서 수색견, 연락견에도 적합하다.

부비에 데 플랑드르.
부비에 데 플랑드르. /저작자 by Jan Rifkinson,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janrif/2280331200


비바람에 견디는 튼튼한 뼈, 강한 근육이 특징적이다. 짧고 다부진 체형에 다리 근육이 특히 발달됐다. 머리가 크고 턱수염과 콧수염 부위가 두드러진다. 걸음걸이가 바르고 당당해 보인다.

털이 매우 풍성해 원산지 기후 같은 갑작스러운 날씨 변화에 완벽하게 적응할 수 있다. 털의 촉감은 거칠고 건조한 편이다. 색은 보통 검은색이나 회색, 얼룩무늬다. 눈 위에는 위로 뻗친 털이 있어 눈썹 형태를 이룬다. 턱에는 턱수염이 풍성해서 특유의 험상궂은 인상을 만든다. 다리에 난 털은 짧고 거칠다.

부비에 데 플랑드르.
부비에 데 플랑드르. /저작자 by Doris Lucas,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doris_lucas/33850992680


[건강체크포인트]
과체중이 되기 쉬워 체중을 잘 관리해야 한다. 다른 품종보다 단백질이 적은 식단이 좋다. 평균 수명은 10~12년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