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가 癌을 감별한다? 성공률 ‘90%’ 넘어… 어떤 방식일까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07.24 15:08

세계적인 학술지에 여러 차례 보고

 

개는 뛰어난 후각을 활용해 유방암, 전립선암, 피부암 등을 감별할 수 있다.
개는 뛰어난 후각을 활용해 유방암, 전립선암, 피부암 등을 감별할 수 있다. /저작자 by Michaela33,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www.flickr.com/photos/37212275@N04/3527535724


개의 후각은 사람 보다 뛰어나, 관세청에 소속돼 마약을 감지하는 등 공적인 업무를 수행하기도 한다. 그런데 개가 사람 몸에 생긴 암(癌)을 감지할 수 있다는 사실은 모르는 사람이 많다.
개는 전립선암, 유방암, 대장암, 피부암 등을 진단할 수 있다. 처음 보고된 것은 개가 반려인의 다리에 생긴 점의 냄새를 계속 맡았고, 진단 결과 피부암의 일종인 흑색종이었던 영국 사례다. 이 사례는 학술지 '란셋'에 게재됐다.
개가 반려인의 유방암을 발견한 사례도 있었다. 역시 지난 2014년 영국에서 발생한 일이다. 소변 샘플로 암 환자를 가려내는 훈련을 받던 래브라도 종의 데이지라는 개가 있었다. 정확도가 93%에 달할 정도로 높았다. 그러다 데이지가 반려인의 가슴을 킁킁거리기 시작했고, 과도하게 가슴을 발로 밀고 반려인을 넘어뜨리기도 했다. 반려인은 그 부위를 검사했고, 유방암인 것이 드러났다. 다행히 초기에 발견한 덕분에 완치가 가능했다.
개가 사람의 소변을 통해 전립선암 여부를 구별해내는 이탈리아의 2015년 연구에서도 정확도가 97% 이상인 것으로 드러났다. 이탈리아 밀라노의 후마니타스 임상연구센터 비뇨기과 연구팀이 두 마리 독일 셰퍼드의 후각을 이용, 900명(전립선암 환자 360명, 정상인 540명)의 소변 냄새를 맡게 했다. 그 결과, 한 마리는 98.7%, 다른 한 마리는 97.6% 확률로 전립선암을 잡아냈다. 연구팀은 전립선암 환자 소변에 휘발성유기화합물(VOC)가 섞여 있고, 이것이 방출하는 냄새를 개가 감지할 수 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 연구 결과는 미국비뇨기학회 학술지 '비뇨기과학 저널'에 개재됐다.
지난 2015년 열린 미국 내분비학회 연례회의에서는 아칸소대학 연구팀이 개가 사람 소변을 통해 갑상선암 여부를 88% 정확도로 감지한다는 논문을 발표하기도 했다.  
지난 3월에는 국내 한림대 의대 신형철 교수팀이 개에게 유방암을 감지하는 능력을 학습시키면 대장암까지 탐지해낼 수 있다는 것을 증명한 연구 결과를 국제학술지 '플로스원'에 내놓기도 했다. 연구팀은 유방암과 대장암의 대사물질에 유사한 냄새 물질이 포함돼있기 때문으로 추정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