며칠째 변 못 보는 개, ‘암’ 의심된다고?

  • 김윤경 PD

입력 : 2018.08.04 08:52

변비 증상, 예사로 넘겨서는 안 돼

개는 웬만해서는 변비에 잘 걸리지 않는다. 다만, 나이 들어서 활동량이 줄어들거나 장 기능이 원활하지 않은 경우는 변을 잘 보지 못할 때도 있다.
변비는 변을 못 보는 것만을 말하지 않는다. 한 수의사는 반려견 변비에 대해 "대변을 조금씩 보거나 이전보다 적은 양, 딱딱한 변, 매일 배변하지 못하는 것 모두 변비 증상"이라며 "개가 변을 못 볼 때, 단순 변비가 아닌 질병을 의심해봐야 하는 상황도 있다"라고 말했다. 반려견이 변비로 의심될 때, 동반하는 이상 증상과 의심해봐야 할 질병에 대해서 알아본다.

개가 변비 증상 외에 또다른 이상 증세를 보일 경우에는 기타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개가 변비 증상 외에 또다른 이상 증세를 보일 경우에는 기타 질환을 의심해봐야 한다. /저작자 by Young Huynh, flickr (All Rights Reserved) 출처 https://www.flickr.com/photos/younggtx/15349098930/

▶며칠간 변을 보지 못했다, 설사를 한다, 기력이 없다, 배가 부풀었다, 구토를 한다, 식욕이 없다, 어딘가 아파한다
⇒장폐색

▶(중성화하지 않은 수컷의 경우)소변을 잘 보지 못한다, 식욕이 없다, 소변 색이 탁하다, 피 섞인 소변을 본다, 어딘가 아파한다, 걷는 모습이 이상하다, 웅크리고 있다
⇒전립선염

▶(수컷의 경우)소변을 잘 보지 못한다, 딱딱한 변을 조금씩 나눠서 싼다, 대변이 가늘다, 피 섞인 소변을 본다, 어딘가 아파한다, 구토한다
=전립선비대

▶하루 이틀 변을 보지 못했다, 기력과 식욕에 변화가 없다
⇒신경성(스트레스), 수분 부족, 운동 부족

▶변을 보지 못한다, 대변이 가늘다, 살이 빠졌다
⇒엉덩이 부근 종양, 소화기관 종양

▶배변 자세를 취하지만 대소변을 보지 못한다, 항문 부근(회음)이 부풀었다, 피 섞인 설사를 한다다, 기력이 없다, 식욕이 없다, 구토를 한다
⇒회음 탈장(회음 헤르니아)

▶변을 제대로 보지 못한다, 등 부근을 아파한다, 걷는 모습이나 서 있는 자세가 이상하다, 하반신이 마비됐다
⇒추가판 헤르니아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