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양이 키우면 유산한다? 기생충 전염 극히 드물어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08.17 09:25

[반려동물과 건강] [5]

임신부가 고양이를 키우면 기형아를 낳거나 유산할 수 있다는 속설이 있다. 실제 임신하면서 키우던 고양이를 입양 보내는 사례가 적지 않다. 고양이가 태아 건강에 영향을 미치는 것이 사실일까?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매우 낮다.

임신 중 고양이를 키우면 유산된다는 속설이 있다.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확률이 매우 낮다.
임신 중 고양이를 키우면 유산된다는 속설이 있다. 가능성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확률이 매우 낮다.  /헬스조선 DB


속설이 생긴 원인은 고양이를 숙주로 해 서식하는 '톡소플라스마'라는 기생충 때문이다. 실제 톡소플라스마는 사람 몸에 감염될 수 있고, 임신부가 감염되면 유산이 되거나 태반을 통해 태아에게 옮겨 가 지적장애, 실명 등을 유발할 수 있다. 그런데 반려묘를 통해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될 확률은 매우 낮다.

전남대수의대 수의기생충학교실 신성식 교수는 "고양이는 보통 쥐 등 야생동물을 잡아먹으면서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된다"며 "집에서 사료만 먹고 자란 고양이는 감염 위험이 거의 없다"고 말했다. 반려묘가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됐어도 고양이 변을 손으로 만져 기생충 알이 피부에 묻고, 이것이 입으로 들어가야 사람에게 감염된다.

신 교수는 "고양이 변에서 톡소플라스마가 검출될 확률은 0.3~0.4%에 불과하다"며 "실내에서 키우는 고양이가 감염될 확률은 이보다 적어 거의 없다고 보면 된다"고 말했다. 오히려 사람이 덜 익힌 고기, 잘 씻지 않은 채소를 먹어 톡소플라스마에 감염되는 경우가 고양이에 의해 감염되는 경우보다 많다는 보고가 있다. 그래도 걱정이 되면 고양이 혈액·분변 검사를 해보면 된다. 톡소플라스마 양성·음성 여부를 확인할 수 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