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와 한 침대서 자도 건강에 문제 없을까?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08.24 09:35

[반려동물과 건강] [6]

개나 고양이와 한 침대에서 자는 사람이 많다. 사람 건강에 해롭지는 않을까?

전북대수의대 수의공중보건학 이존화 교수는 "동물과 사람 모두 건강한 상태면 큰 문제가 없다"고 말했다. 그러나 동물의 몸에 기생충, 진드기, 피부병 등이 있거나, 사람의 면역력이 떨어진 상태라면 잠자리를 같이해선 안 된다. 예를 들어, 암 환자이거나 장기를 이식받은 사람, HIV(인간면역결핍바이러스)에 감염된 사람, 기력이 많이 떨어졌거나 당뇨병 등 만성질환을 앓는 사람, 영유아는 개나 고양이와 같이 자지 않는 게 좋다.

동물과 사람 모두 건강하다면 함께 자도 건강상 큰 문제가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말이다.
동물과 사람 모두 건강하다면 함께 자도 건강상 큰 문제가 없다는 게 전문가들의 말이다. /이해나 기자


이 교수는 "동물과 함께 자다보면 동물이 몸을 핥으면서 균이 옮을 수 있고, 드물지만 일부 균은 공기 중에 머물러 호흡을 통해 옮겨갈 수도 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평소 동물을 깨끗이 관리하는 것도 중요하다. 이존화 교수는 "특히 야외활동 후에는 목욕시키거나 털을 빗기며 피부에 진드기가 달라붙지 않았는지 확인하고, 피부 이상 증상이 있으면 바로 병원에서 검사받아야 한다"고 말했다. 홍역, 파보바이러스 백신 등 기본 백신을 접종시키는 것도 필수다.

단, 숙면을 원하면 개와 함께 자지 않는 게 좋다. 개가 뒤척이는 등의 이유로 깨기 쉽다. 지난 2017년 미국 메이요클리닉이 40명을 대상으로 연구해 발표한 논문에 따르면 개와 침대에서 같이 자는 경우 수면효율이 80% 내외에 머무르는 것으로 나타났다. 수면효율은 누워 있는 시간 중 실제 잠을 잔 시간의 비율로, 85% 이상이 정상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