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고양이 기르기만 해도 스트레스 ‘훌훌’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09.07 10:07

[반려동물과 건강] [8·끝]

반려동물을 기르는 것은 사람의 정신 건강에 이롭다. 실제 어린이의 정서 발달을 돕고, 성인의 우울증을 예방하는 효과를 내기도 한다.

반려동물을 키우면 다양한 심리적인 건강 효과를 볼 수 있다.
반려동물을 키우면 다양한 심리적인 건강 효과를 볼 수 있다. /조선일보 DB


한국동물매개심리치료학회 김옥진 회장(원광대 보건·보완의학대학원 동물매개심리치료학과 과장)은 "반려동물은 자신에게 무조건적인 사랑을 주는 존재이자, 이야기를 자유롭게 들어줄 수 있는 친구 역할을 한다"며 "이것만으로도 타인과의 교감 능력이 늘고 우울감, 스트레스가 준다"고 말했다. 동물을 돌보기 위해 생활 리듬이 규칙적으로 바뀌고, 동물을 산책시키며 운동하게 되는 것도 심리 건강을 강화한다.

동물을 매개로 사람의 심리를 치료하는 '동물매개심리치료'도 각광 받고 있다. 농촌진흥청이 지난해 어린이 93명을 대상으로 강아지, 토끼와 ▲동물 집 꾸미기 ▲동물 돌보고 산책하기 ▲감정 나누기 등을 하는 프로그램을 시행했다. 그 결과, 어린이의 사회성, 자아존중감, 주도성이 각각 15.8%, 15%, 24.7% 높아진 반면, 공격성, 긴장 수준은 각각 21.5%, 17.3% 낮아졌다. 암 환자를 1주일에 1시간씩 개와 시간을 보내게 했더니, 우울감과 걱정을 느끼는 정도가 다른 환자의 절반으로 줄었다는 이탈리아 연구 결과도 있다.

김 회장은 "자폐증, ADHD, 노인 우울증을 치료하는 데 동물매개심리치료가 특히 큰 효과를 보인다"고 말했다. 체험을 해보려면 한국동물매개심리치료학회 등 관련 단체에 문의하면 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