알레르기 전혀 유발하지 않는 개… 존재할까?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09.29 09:22

털 길이 등 상관 없어… 어떤 개든 알레르기 유발 물질 분비

개를 살짝만 만져도 기침이 나고 피부가 가려운 사람들이 있다. 개에 알레르기 반응을 보이는 것인데, 그럼에도 개를 키우고 싶어 '알레르기 덜 유발하는 개'를 찾는 사람이 적지 않다.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완전히 유발하지 않는 개는 없는 걸까?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전혀 유발하지 않는 개는 없다.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전혀 유발하지 않는 개는 없다. /클립아트코리아


미국애견협회(AKC) 자료에 따르면 알레르기를 완전히 유발하지 않는 개는 이 세상에 없다.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물질(항원)은 개의 비듬과 침에 있는 단백질 성분이다. 털이 적은 개, 털갈이를 하지 않는 개도 이러한 단백질을 가지고 있기 때문에 알레르기를 완전히 유발하지 않을 수는 없다.

일부 품종이 알레르기를 덜 유발하는 이유는 무엇일까? 털이 덜 빠지거나 몸에 털이 많이 나지 않는 개다. 이들은 그렇지 않은 개보다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비듬을 주변에 덜 떨어뜨린다. 반면 털이 많이 빠지고, 몸에 털이 많은 개는 그 만큼 비듬을 주변에 많이 떨어뜨려 문제가 된다. 개 크기도 영향을 미친다. 몸집이 클수록 비듬과 침이 많이 만들어지기 때문이다. 또한 작은 개는 목욕이나 털 손질에 소요되는 시간이 짧은데, 이는 주변에 알레르기 항원이 떨어질 시간이 그 만큼 줄어들게 한다. 이러한 이유로 래브라도 리트리버는 미니어쳐 푸들보다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잘 유발한다.

동물 알레르기를 병원에서 치료할 수는 없을까? 완벽한 치료는 어렵지만 주사나 약물 치료로 증상을 줄일 수 있다. 일시적인 증상 완화 효과만 보려면 항히스타민제를 먹으면 된다. 근본적인 치료를 하려면 몸의 면역 체계를 바꾸는 면역요법을 시도해 보는 것이 방법이다. 면역요법은 알레르기를 유발하는 항원을 몸에 조금씩 투여해 몸이 항원에 덜 예민하게 바꾸는 치료다. 평소 환기를 자주시키고 알레르기 유발 물질이 붙기 쉬운 카페트, 천으로 된 소파를 사용하지 않는 것도 도움이 된다. 

한편, 개보다 고양이가 사람에게 알레르기를 더 잘 유발한다. 고양이 몸에서 나오는 알레르기 항원 자체의 특성이 영향을 미친다. 또한 고양이는 그루밍하며 몸 여기저기 침을 묻히고, 이것이 사람에게 쉽게 묻게 되는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