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화재청, 진돗개·삽살개·동경이 유전자원 ‘동결보존’… 멸종 막는다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10.02 10:19

제주마까지 천연기념물 4종 선정

문화재청이 구제역, 조류인플루엔자(AI) 등의 질병 확산에 대비해 경주개 동경이, 경산의 삽살개, 진도의 진돗개, 제주의 제주마 4종의 유전자원을 동결·보존했다고 지난 1일 밝혔다.

문화재청은 지난해 12월 농촌진흥청(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 제주특별자치도(축산진흥원)와 맺은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 중복보존’ 업무협약을 통해 유전자원 동결·보존을 시도하고 있다.  

경주개 동경이
경주개 동경이 /문화재청 제공

 

경산의 삽살개
경산의 삽살개 /문화재청 제공

 

진도의 진돗개
진도의 진돗개 /문화재청 제공

제주의 제주마
제주의 제주마 /문화재청 제공


가축의 유전자원 동결·보존은 성세포인 정자, 난자와 수정란을 대상으로 한다. 가축 종류별로 유전자원 동결 방법과 생존율이 각각 달라 동결보존 기술 확보에 많은 어려움이 있다. 또 천연기념물의 관리단체 중 유전자원 동결보존 기술을 보유한 곳이 거의 없어 최근 국내외에서 자주 발생하는 악성질병이 확산될 경우 자칫 천연기념물 종의 멸종으로 이어질 수 있는 것이 우려되는 상황이다.

이에 문화재청은 국가·지방간 유관기관 협업체계를 구축해 축종별 유전자원 생산과 보존방법 등의 지식을 공유하고, 육지(국립축산과학원 가축유전자원센터)와 섬(제주축산진흥원) 두 곳에 유전자원을 중복하는 등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의 동결·보존을 추진하고 있다. 가축유전자원센터와 함께 천연기념물 관리단체를 대상으로 전문가 교육 시행, 현장에서 동결정액 생산과 동결자원의 보존·관리의 품질을 높일 수 있는 역량 강화에도 심혈을 기울이는 중이다.

한편, 현재 천연기념물로 지정된 축양동물은 7종이다. 구체적으로 ① 진도의 진도개(제53호), ② 연산 화악리의 오계(제265호), ③ 제주의 제주마(제347호), ④ 경산의 삽살개(제368호), ⑤ 경주개 동경이(제540호), ⑥ 제주 흑우(제546호), ⑦ 제주 흑돼지(제550호) 등 이다. 문화재청은 올해 유전자원(정자)을 동결·보존한 4종 외의 나머지 3종(연산 화악리의 오계, 제주흑우, 제주흑돼지)의 천연기념물 가축 유전자원도 소유자와 관리단체 등의 협조를 통해 지속적으로 확보해 나갈 예정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