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기견 냉동고 넣어 죽게 해… 前 청주반려동물 센터장 검찰 송치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10.17 10:10

 

전 청주반려동물 센터장이 유기견을 냉동고에 넣어 죽게 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전 청주반려동물 센터장이 유기견을 냉동고에 넣어 죽게 한 혐의로 검찰에 송치됐다. /조선일보 DB


살아있는 유기견을 냉동고에 넣어 방치해 죽게한 혐의로 청주시 전 반려동물보호센터장이 입건됐다.
청주 흥덕경찰서는 동물보호법 위반 혐의로 청주시 전 반려동물보호센터장 A(44)씨를 불구속 입건, 기소의견으로 검찰에 송치했다고 16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수의사인 A씨는 지난 8월 2일 오후 6시경 청주시 흥덕구 반려동물보호센터에서 유기견 한 마리를 영하 4도의 냉동고(사체 보관실)에 넣었다. 그리고 다음날 아침 이 유기견은 보호센터 직원으로부터 죽은 채 발견됐다. A씨는 지난 7월, 8월 두 차례에 걸쳐 냉방이 안 되는 SUV 차량의 트렁크에 유기견을 실어 옮긴 혐의도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치료 목적으로 개를 냉동고에 넣었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또 자신을 고발한 동물보호단체 관계자와 학대 사실을 폭로한 반려동물보호센터 직원을 명예훼손 등의 혐의로 고소한 상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