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 야생동물 광견병 예방약 ‘미끼 형태’ 살포 … “산행 시 만지지 말아야”

  • 이해나 기자

입력 : 2018.10.22 15:02

10월 22일~12월 4일 미끼예방약 4만개 집중 살포

서울시는 10월 22일부터 12월 4일까지 '야생동물 광견병 미끼예방약'을 집중 살포해 너구리 등 야생동물을 통해 발생할 수 있는 광견병 발생을 사전에 차단한다.

2012~2017년 서울 지역 야생동물 광견병 발생은 없고, 인접 지역에서 발생함에 따라 서울시 외곽을 중심으로 예방한다. 미끼예방약 살포지역은 너구리의 주요 서식지인 북한산, 도봉산, 수락산, 불암산, 관악산, 용마산, 우면산, 대모산 일대, 너구리가 자주 출몰하는 양재천, 탄천, 안양천 등으로 서울시 외곽에 차단띠 형태로 지형에 따라 50~100m 간격으로 살포한다.

광견병 미끼예방약 살포지역(붉은색 선을 따라 살포)
광견병 미끼예방약 살포지역(붉은색 선을 따라 살포) /서울시 제공


한 장소에 미끼예방약을 18~20개씩 뿌려 너구리 등 야생동물이 찾아 먹기 쉽도록 할 예정이다. 시민들이 약을 만지지 않도록 살포장소에는 경고문 등 안내판을 부착한다. 미끼예방약은 갈색 고체(가로3cm, 세로3cm)로 어묵·닭고기 반죽에 예방백신을 넣었다. 야생동물이 먹으면 체내 광견병 항체가 생긴다. 사람이 미끼예방약을 만지면 가려움증이나 알레르기가 생길 수 있다. 산행 중 나무 밑, 수풀 속에 살포된 야생동물 미끼예방약을 발견하면 만지지 말고 약을 가져가거나 치우지도 말아야 한다. 살포 후 30일이 지난 뒤 동물이 섭취하지 않은 미끼예방약은 수거한다. 

광견병 미끼예방약
광견병 미끼예방약 /서울시 제공


사람의 광견병 감염을 예방하려면 야외활동 시 야생동물과 접촉을 피하고, 반려동물도 야생동물과 접촉하지 못하도록 반드시 목줄을 착용해야 한다. 반려동물이 광견병 의심 동물에게 물리거나 할큄을 당했을 때는 서울시보건환경연구원(02-570-3438)이나 관할 구청에 신고하고 동물병원에서 치료받도록 해야 한다.

광견병 바이러스는 감염된 야생 너구리의 침이나 점막에 있다. 감염되면 1개월 전후 잠복기를 거쳐 증상이 나타나, 사람이 물렸을 땐 상처부위를 비눗물로 씻고 즉시 가까운 병원이나 보건소에 방문하여 치료받아야 한다.

나백주 서울시 시민건강국장은 “시민과 반려동물의 건강을 위해 이번 미끼예방약을 활용해 야생동물 단계부터 광견병을 차단하겠다”며 “시민들은 가을철 산행시 야생동물과 접촉을 피하고 미끼예방약을 만지지 않도록 당부한다”고 말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