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 걸렸을 때, 수술받으면 ‘완치’될까

  • 김윤경 PD

입력 : 2018.11.04 09:02

암 치료, 완화 개념에 더 가까워

암은 림프종이나 백혈병과 같은 혈액 계통을 제외하면 대부분 수술적 방법으로 암 덩어리를 제거하게 된다. 암 발생 부위나 범위에 따라 불가능하기도 하지만, 대부분은 가장 최선의 방법으로 제거 수술을 받는 편이다. 그렇다면 암 덩이 제거 수술 후에는 완치를 바랄 수 있을까?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사진=클립아트코리아

책 ‘반려동물 암 치료를 위한 보호자 안내서’에 따르면, 암 치료 대부분은 ‘완치’보다 ‘완화’라는 개념에 더욱 적합하다. 암 치료는 수술이나 항암 치료 등을 통해 이미 생긴 종양 세포가 더 자라지 못하게끔 하는 방식이다. 증상을 줄어들게 하는 ‘완화’의 의미와 통하는 것이다.

암 수술 후에 완치라는 말을 아예 적용할 수 없는 것도 아니다. 암 제거 수술 후에는 완치라고 할 수 있는 상황과 그렇지 않은 경우가 있다. 완치 여부는 제거 뒤 수술 부위 가장자리 조직검사를 통해 알 수 있다. 눈에 보이는 암 덩어리를 정상 조직까지 포함해 넓게 제거하고, 주변으로의 전이가 전혀 없을 때 완치라고 한다.

수술로 암의 가장자리를 완벽히 제거할 수 없더라도 암 덩어리를 덜어내고 항암치료나 방사선치료, 광역학치료 등을 병행한다면 100% 완치를 바랄 수는 없어도 크게 개선할 수 있다. 또 조직검사 결과에서 수술 부위 가장자리가 깨끗하게 제거됐다면 재발 위험성은 현저히 낮아진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